2020.02.29 (토)

  • 구름많음속초6.7℃
  • 비3.0℃
  • 구름많음철원2.1℃
  • 구름많음동두천2.5℃
  • 흐림파주2.4℃
  • 흐림대관령0.6℃
  • 흐림백령도3.7℃
  • 흐림북강릉6.9℃
  • 흐림강릉7.9℃
  • 구름많음동해5.1℃
  • 비서울4.6℃
  • 비인천4.5℃
  • 흐림원주4.6℃
  • 흐림울릉도5.8℃
  • 구름조금수원5.6℃
  • 맑음영월3.6℃
  • 맑음충주4.1℃
  • 구름많음서산5.7℃
  • 구름많음울진5.2℃
  • 맑음청주5.5℃
  • 맑음대전4.1℃
  • 맑음추풍령2.2℃
  • 맑음안동3.4℃
  • 구름조금상주3.0℃
  • 맑음포항5.2℃
  • 맑음군산5.8℃
  • 구름많음대구4.0℃
  • 구름많음전주5.2℃
  • 구름조금울산4.6℃
  • 맑음창원4.5℃
  • 맑음광주5.4℃
  • 구름많음부산7.0℃
  • 흐림통영6.8℃
  • 구름많음목포5.8℃
  • 흐림여수6.5℃
  • 비흑산도7.1℃
  • 흐림완도7.0℃
  • 맑음고창6.4℃
  • 맑음순천3.9℃
  • 맑음홍성(예)4.7℃
  • 비제주10.8℃
  • 흐림고산10.4℃
  • 흐림성산10.9℃
  • 흐림서귀포10.3℃
  • 맑음진주4.4℃
  • 흐림강화3.4℃
  • 맑음양평4.1℃
  • 맑음이천4.1℃
  • 흐림인제2.7℃
  • 흐림홍천3.3℃
  • 맑음태백1.7℃
  • 구름많음정선군2.8℃
  • 맑음제천3.0℃
  • 맑음보은3.2℃
  • 맑음천안5.1℃
  • 흐림보령5.5℃
  • 맑음부여4.4℃
  • 흐림금산2.3℃
  • 맑음부안3.8℃
  • 구름조금임실1.6℃
  • 맑음정읍4.4℃
  • 맑음남원4.5℃
  • 맑음장수1.5℃
  • 맑음고창군6.0℃
  • 맑음영광군5.5℃
  • 구름조금김해시4.8℃
  • 맑음순창군3.6℃
  • 맑음북창원4.7℃
  • 맑음양산시3.8℃
  • 맑음보성군6.4℃
  • 구름조금강진군6.8℃
  • 맑음장흥5.8℃
  • 구름조금해남6.0℃
  • 흐림고흥5.3℃
  • 맑음의령군4.5℃
  • 구름많음함양군4.0℃
  • 구름조금광양시6.4℃
  • 구름많음진도군7.5℃
  • 흐림봉화3.2℃
  • 맑음영주2.8℃
  • 맑음문경3.0℃
  • 맑음청송군0.1℃
  • 구름조금영덕3.0℃
  • 흐림의성3.2℃
  • 맑음구미3.2℃
  • 구름조금영천1.8℃
  • 구름조금경주시2.4℃
  • 구름조금거창3.7℃
  • 구름많음합천5.1℃
  • 맑음밀양4.3℃
  • 맑음산청3.2℃
  • 흐림거제7.2℃
  • 흐림남해6.1℃
기상청 제공
전남 홈 개막전 아쉬운 패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전남 홈 개막전 아쉬운 패배

전남은 오는 18일 대구와의 원정에서 시즌 첫 승리를 노린다.

전남이 홈 개막전에서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전남은 11일 벌어진 FC서울과의 홈 개막전에서 후반 13분 정조국에게 뼈아픈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패했다. 이로써 전남은 2007K-리그에서 1무1패 승점 1점을 기록했습니다. 전남은 오는 18일 대구와의 원정에서 시즌 첫 승리를 노린다. 지난 7일 태국 원정을 마치고 8일 새벽 귀국한 전남은 주전수비수 가운데 김진규와 강민수를 올림픽 대표팀으로 차출당한데다 태국과의 기온차이가 무려 20도나 나는 기후의 변화 속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고비를 넘지 못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나온 서울은 경기 초반 전남을 거세게 밀어붙였다. 전반 3분과 13분 박주영이 전남 수비진을 헤집고 결정적인 슛을 날렸지만 GK 염동균이 멋진 다이빙으로 막아내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전남은 전반 6분 송정현의 도중 차단에 이은 산드로의 슛이 골문을 벗어난 것이 아쉬웠다. 전반 양팀의 슛은 전남 5, 서울 6개로 팽팽했지만 주도권은 서울이 쥐었다. 허정무 감독은 박지용-이준기-조세권으로 이어지는 3백 라인이 상대 공격에 의해 자주 흔들리자 전반 41분 홍성요를 투입하는 발 빠른 행보를 보였다. 후반 6분 베테랑 임관식을 빼고 주광윤을 투입하면서 공격의 주도권은 전남이 쥐었다. 그러나 후반 13분 양상민의 공격도중 서울에 차단당하면서 위기가 왔다. 서울 이청용이 페널티 박스를 향해 치고 들어가다 패스를 찔러주자 정조국이 정면에서 전남 수비수 4명을 앞에 두고 왼발 슛을 날렸다. 골포스트를 맞은 공은 1만 3천여 관중의 바람에도 불구하고 골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전남은 실점 이후 총 공세를 퍼부었지만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종료 3분 전 양상민의 크로스를 산드로가 머리로 떨궈주자 주광윤이 다이빙 한 헤딩슛은 상대 GK 김병지가 막아냈고 종료 직전 김치우가 30M를 단독 돌파한 뒤 날린 회심의 슛은 골대를 벗어냈다. [ 전남 VS 서울 출전선수 명단 ] GK 염동균 DF 박지용 이준기 조세권(홍성요 전반 41분) MF 김치우 장동혁(김승현 후반 21분) 김태수 임관식(주광윤 후반 6분) 양상민 FW 송정현 산드로 히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