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흐림속초24.5℃
  • 구름많음23.0℃
  • 흐림철원21.8℃
  • 흐림동두천24.7℃
  • 흐림파주24.1℃
  • 흐림대관령20.3℃
  • 구름많음백령도22.4℃
  • 흐림북강릉22.5℃
  • 흐림강릉24.2℃
  • 흐림동해22.2℃
  • 구름많음서울26.1℃
  • 흐림인천25.8℃
  • 흐림원주25.0℃
  • 구름많음울릉도23.1℃
  • 흐림수원24.2℃
  • 흐림영월23.4℃
  • 흐림충주23.1℃
  • 구름많음서산22.5℃
  • 구름많음울진23.6℃
  • 구름많음청주25.6℃
  • 구름조금대전24.6℃
  • 구름많음추풍령22.3℃
  • 구름많음안동23.7℃
  • 구름많음상주25.5℃
  • 흐림포항26.2℃
  • 구름많음군산23.6℃
  • 구름많음대구27.1℃
  • 구름많음전주24.4℃
  • 구름많음울산25.1℃
  • 구름조금창원25.6℃
  • 구름많음광주25.6℃
  • 흐림부산26.1℃
  • 구름많음통영26.0℃
  • 구름많음목포25.9℃
  • 구름조금여수26.8℃
  • 흐림흑산도23.8℃
  • 구름조금완도
  • 흐림고창24.3℃
  • 구름많음순천23.2℃
  • 구름많음홍성(예)23.9℃
  • 맑음제주27.2℃
  • 맑음고산25.7℃
  • 구름조금성산24.9℃
  • 구름많음서귀포26.8℃
  • 구름많음진주24.2℃
  • 구름많음강화25.7℃
  • 흐림양평25.8℃
  • 흐림이천24.0℃
  • 흐림인제21.9℃
  • 흐림홍천23.5℃
  • 흐림태백19.5℃
  • 흐림정선군21.5℃
  • 흐림제천23.1℃
  • 구름많음보은21.7℃
  • 구름조금천안20.3℃
  • 구름조금보령22.3℃
  • 구름조금부여21.4℃
  • 구름많음금산22.6℃
  • 구름조금부안24.5℃
  • 흐림임실22.2℃
  • 흐림정읍24.3℃
  • 흐림남원25.1℃
  • 흐림장수23.2℃
  • 흐림고창군24.3℃
  • 흐림영광군24.5℃
  • 구름많음김해시26.1℃
  • 흐림순창군24.2℃
  • 구름많음북창원25.5℃
  • 구름많음양산시26.4℃
  • 구름조금보성군24.8℃
  • 구름조금강진군24.6℃
  • 구름조금장흥24.8℃
  • 구름조금해남23.4℃
  • 맑음고흥25.3℃
  • 구름많음의령군23.8℃
  • 구름많음함양군25.5℃
  • 구름조금광양시26.2℃
  • 구름조금진도군23.3℃
  • 흐림봉화21.4℃
  • 구름많음영주22.9℃
  • 구름많음문경22.9℃
  • 구름조금청송군21.2℃
  • 구름조금영덕25.6℃
  • 구름많음의성22.8℃
  • 구름많음구미24.3℃
  • 구름많음영천24.4℃
  • 흐림경주시23.0℃
  • 구름많음거창24.3℃
  • 구름많음합천25.0℃
  • 구름많음밀양25.6℃
  • 흐림산청25.2℃
  • 구름많음거제27.1℃
  • 구름조금남해27.2℃
기상청 제공
전남 드래곤즈 선수단 여름철 이색체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전남 드래곤즈 선수단 여름철 이색체험

후반기 개막을 앞두고 요즘 전남 드래곤즈 선수들은 이색체험 한창

후반기 개막을 앞두고 요즘 전남 드래곤즈 선수들은 이색체험이 한창이다. 8월17일 전남의 김태수 김도용 윤희준 문기훈 선수는 아침부터 바빴다. 이들은 오전 8시30분 광양제철소 제선부의 초청으로 용광로를 찾았다. 시뻘건 용광로에서 펄펄 끓는 쇳물이 녹아 흘러 나오는 곳으로 평소 이곳은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는 곳이다 선수들은 방호용 장비와 모자를 쓰고 시설을 둘러 본 뒤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어서 이동한 곳은 그라운드. 선수들과 자매결연을 맺은 광양제철소 제선부 및 외주 파트너사 직원들과 전,후반 각각 25분씩 친선경기를 펼쳤다. 모든 직원들이 응원을 펼치는 가운데 전남 선수들은 프로선수 다운 기량을 과시했다. 스피드가 소문난 김도용 선수는 전반 제선부로 출전해 1골 2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빠른 돌파로 상대 선수를 모두 제친 뒤 노마크 찬스에서 슛을 하지 않고 일반 선수에게 패스를 해주는 모습에 관람자들은 모두 박수를 치며 좋아했고 윤희준 김태수 문기훈 선수도 일반 선수들과 템포를 맞춰가며 경기를 조율했다. 4명 선수들은 친선경기가 끝난 뒤 직원들과 점심을 함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요즘 전남 드래곤즈 선수들은 광양제철소 각 부서와 외주 파트너사의 초청을 받고 있다. 지난 7월24일 광양제철소 각 부서와 외주 파트너사가 전남 드래곤즈 선수들과 단체로 자매결연을 맺었고 이어서 각 부서 파트너사별로 소속된 선수와 따로 만나고 있다. 각 회사마다 선수를 초청하는 방식도 행사 내용도 다양하다. 모든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자매 결연식을 거행한 부서도 있었고 근사한 중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하면서 서로 얼굴을 알리는 행사도 있었다. 이날 제선부가 선수들을 따로 용광로까지 부른 것은 7월 행사 때 오간 이야기 때문이다. 참석자가 어느 선수에게 “제선부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아느냐”고 묻자 조선부로 오해해 “배를 만드는 부서”라고 대답해 한바탕 웃음꽃이 터진 뒤 나온 결정이었다. 전남 드래곤즈는 앞으로도 지역민과의 유대에 더욱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각 부서 및 회사와 자매결연을 맺은 것도 선수들이 지역 주민들과 더욱 깊은 연대를 통해 서로를 알고 이것을 바탕으로 팬들을 경기장으로 불러들이겠다는 생각에서 나온 것이다. 이 때문에 허정무 감독은 훈련일정은 빠지더라도 지역협력 행사와 자매결연 행사에는 꼭 참가하라는 지시를 선수들에게 내렸다. 따로 선수를 불러 비싼 장어를 보양식으로 사준 회사도 나오고 기념 티셔츠를 제작해 이를 입고 경기장에서 단체로 응원을 하겠다는 곳도 있었다. 요즘 광양 전용경기장에서는 “우리 자매선수 파이팅” 을 외치는 현수막이 많이 걸려 있다. 각 부서마다 경쟁이 붙어 관리하느라 힘들 정도로 현수막 응원 열기가 넘쳐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