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구름조금속초22.1℃
  • 맑음16.4℃
  • 맑음철원15.3℃
  • 맑음동두천15.8℃
  • 맑음파주15.5℃
  • 맑음대관령15.1℃
  • 맑음백령도17.4℃
  • 구름조금북강릉20.1℃
  • 구름조금강릉21.4℃
  • 구름조금동해20.2℃
  • 맑음서울18.6℃
  • 맑음인천18.3℃
  • 맑음원주17.3℃
  • 맑음울릉도19.1℃
  • 맑음수원20.2℃
  • 맑음영월16.4℃
  • 맑음충주17.6℃
  • 맑음서산18.8℃
  • 구름많음울진
  • 맑음청주18.0℃
  • 맑음대전18.9℃
  • 구름조금추풍령18.7℃
  • 맑음안동20.1℃
  • 맑음상주19.5℃
  • 구름많음포항22.2℃
  • 맑음군산17.5℃
  • 맑음대구21.4℃
  • 맑음전주17.9℃
  • 구름많음울산21.4℃
  • 구름조금창원21.6℃
  • 맑음광주18.8℃
  • 맑음부산23.3℃
  • 구름조금통영22.4℃
  • 맑음목포19.8℃
  • 맑음여수21.6℃
  • 맑음흑산도21.1℃
  • 맑음완도21.3℃
  • 맑음고창16.9℃
  • 맑음순천18.7℃
  • 맑음홍성(예)17.0℃
  • 구름많음제주23.3℃
  • 구름조금고산23.5℃
  • 구름조금성산24.1℃
  • 맑음서귀포24.2℃
  • 맑음진주21.7℃
  • 맑음강화17.5℃
  • 맑음양평17.4℃
  • 맑음이천17.7℃
  • 맑음인제15.1℃
  • 맑음홍천16.8℃
  • 구름조금태백15.1℃
  • 맑음정선군16.5℃
  • 구름많음제천17.2℃
  • 맑음보은18.7℃
  • 맑음천안15.9℃
  • 맑음보령19.0℃
  • 맑음부여18.2℃
  • 맑음금산15.8℃
  • 맑음부안18.7℃
  • 맑음임실18.9℃
  • 맑음정읍16.7℃
  • 맑음남원16.8℃
  • 맑음장수18.4℃
  • 맑음고창군18.1℃
  • 맑음영광군17.0℃
  • 맑음김해시23.9℃
  • 맑음순창군17.0℃
  • 맑음북창원22.3℃
  • 맑음양산시22.7℃
  • 맑음보성군21.4℃
  • 맑음강진군19.6℃
  • 맑음장흥19.2℃
  • 맑음해남19.0℃
  • 맑음고흥21.6℃
  • 맑음의령군20.5℃
  • 맑음함양군18.2℃
  • 맑음광양시21.7℃
  • 맑음진도군19.5℃
  • 구름많음봉화18.5℃
  • 구름조금영주19.3℃
  • 구름조금문경20.4℃
  • 맑음청송군19.8℃
  • 구름많음영덕21.2℃
  • 맑음의성21.4℃
  • 구름조금구미19.7℃
  • 맑음영천21.6℃
  • 구름많음경주시22.2℃
  • 구름조금거창16.5℃
  • 구름조금합천20.2℃
  • 맑음밀양22.0℃
  • 맑음산청18.7℃
  • 구름조금거제23.4℃
  • 구름조금남해21.4℃
기상청 제공
전남 친환경농업 육성, 자연생태계 되살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림

전남 친환경농업 육성, 자연생태계 되살려

철새 개체수 영산호 70%, 해남 고천암 57% 각각 증가

전남도의 본격적인 친환경농업육성으로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이 점차 늘어나면서 전남지역 들판의 자연생태계도 되살아나고 있다. 논주변 수로에서 삼태기로 훑어보면 우렁이 등 많이 올라온다 2일 도에 따르면 매년 도내 친환경농산물인증 면적이 대폭 증가하면서 2005년도 농협과 일반시판상에서 판매한 농약은 4269톤으로 전년도 공급량 4773톤보다 10.6%나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농약사용량 감소로 논에는 새들이 좋아하는 각종 미생물과 우렁이, 미꾸라지 등이 늘어나고 예전에 주변에서 자취를 감췄던 청동오리와 백로 같은 새들도 다시 돌아오는 등 개체수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나주시 세지면 참게쌀작목반 이문오(61세)씨는 “5년여 동안 친환경농업의 일환인 참게농법을 실천해 온 논에서 최근 미꾸라지와 우렁이를 비롯해 논 주변 들녘에서도 메뚜기 등 다양한 곤충을 쉽게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68년 7월 천연기념물 211호로 지정된 무안군 무안읍 용월리 여름철새 번식지 인근에서 10여ha의 친환경농업단지를 조성해 벼를 재배하고 있는 ‘약곡친환경쌀작목’ 대표 정한수(52세)씨도 마찬가지이다. 정 씨는 2005년부터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은 시범마을로 시작, 쌀겨와 우렁이 농법 등을 실천해 왔다. 정 씨는 “논주변 강가와 들녘에 새들이 좋아하는 우렁이와 메뚜기, 여치 등과 같은 곤충이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철새의 개체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지금도 들녘에는 중대백로, 왜가리, 해오라기 등 다양한 여름철새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의 자료에 따르면 겨울철새의 경우도 전남지역의 대표적인 도래지(번식지)인 고천암호에서는 2005년도에는 개체수가 13만 7천여마리로 전년도 8만 7천여마리보다 57%, 영산호의 경우는 8만 5천여마리로 전년도 5만여마리보다 70% 정도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두표 호남대 생명과학과 교수는 “친환경농업은 농경지의 생태계를 건전한 습지생태계로 되돌려 놓음으로써 정상적인 먹이사슬이 형성돼 백로와 같은 여름철새 뿐만 아니라 오리, 기러기 같은 겨울철새들도 많은 수가 날아와 채식지로 이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올해 모내기 준비를 위해 경운작업시 왜가리 등 많은 새가 날아온 모습 또, 이 교수는 “최근에는 천연기념물인 뜸부기와 호사도요 같은 희귀조류도 논에서 번식하는 개체수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임영주 전남도 농정국장은 “친환경농업의 필요성에 대한 지역민의 공감대가 확산되면서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인해 농약과 화학비료 사용량이 줄고 있다”며 “생태계를 살리고 소비자들에게 안전 먹을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친환경농업을 지속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생명식품생산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오는 2009년까지 전체 경지면적 32만7천ha의 30%(9만8천ha)까지 친환경농업을 확대할 계획이어서 이를 통해 자연생태계복원이 가속화되면서 철새 개체수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